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LG디스플레이, 작년 4분기 영업익 6855억…2분기 연속 흑자(상보)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LG디스플레이(034220) (22,500원 ▼200원 -0.89%)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6855억원을 기록하며 전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흑자를 냈다. 
 
LG디스플레이는 2020년 4분기 매출 7조4612억원, 영업이익 6855억원이라고 27일 공시했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무려 317% 뛰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은 16% 늘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이로써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3분기 흑자전환 한데 이어 2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이는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앞서 증권가는 LG디스플레이의 4분기 영업이익을 2908억원으로 전망한 바 있다.
 
사진/뉴시스
 
이같은 실적 개선은 재택문화 확산 등에 따른 TV 및 IT 제품 수요가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POLED) 출하 면적이 5%, 면적당 판가는 12% 증가하며 호실적을 이끌었다. 
 
LG디스플레이 측은 "광저우 OLED 공장 생산 본격화에 따른 OLED TV용 패널 판매 확대와 POLED 사업의 안정적인 운영기반을 바탕으로 한 생산 증가를 통해 의미 있는 성과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며 "이외에도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성과를 창출하고 있는 IT 및 TV용 LCD도 이익 개선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 매출 비중은 IT 패널이 37%로 가장 높았고 TV 패널 비중은 29%, Mobile 패널 및 기타 매출 비중은 34%를 차지했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는 "비대면 시장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하면서 시장에서의 기회를 극대화 했던 부분과 OLED 부문의 매출 확대에 힘입어 달성한 성과"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