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오스템임플란트, 부산에 제2생산공장 건립 추진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오스템임플란트(048260) (116,300원 ▲2,000원 +1.72%)가 국내외의 제품 수요 확대에 대응해 생산시설 증설에 나선다. 오스템임플란트는 9일 생산총괄본부와 기존 공장이 위치한 부산 해운대구 석대첨단산업단지 내에 새 공장 부지와 건물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대지 면적이 6880㎡에 이르는 이곳에 연면적 1만3700㎡ 규모의 3개동 건물로 이뤄진 제2공장을 설립한다는 계획이다.
 
2공장에는 400대 이상의 가공 설비 구축이 가능하며 이는 연간 1300만 세트에 달하는 임플란트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기존 1공장의 생산 물량을 더하면 연간 임플란트 생산량이 3000만 세트로 늘게 된다. 
 
오스템임플란트는 1997년 창립 이래 지속적으로 매출 외형을 늘려왔다. 특히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최근 5년간은 연평균 매출 성장률이 26%에 달할 정도로 급격한 성장세를 보였다.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치과혁신의료기기실증지원센터가 발표한 시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같은 기간 오스템임플란트는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을 제치고 ‘임플란트 판매량 세계 1위’를 연달아 차지했다.
 
올해 들어서도 가파른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3분기까지의 누적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2.9% 성장한 7790억원을 기록했으며, 연간 매출액 1조원 달성이 유력하다. 급증하는 수요와 판매량에 대응하려면 매년 20% 이상씩 생산량을 늘려야 하는데 기존 인프라만으론 한계가 있다는게 회사의 판단이다. 이에 선제적으로 생산설비 증설을 위한 새로운 공간을 찾아 나섰고 1공장 인근에 최적의 부지와 건물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설비 구축과 행정 절차 등을 빈틈없이 진행해 내년 하반기부터 2공장에서도 본격적으로 제품을 양산하는 게 목표다”며 “세계 최대 임플란트 생산기지인 부산 생산총괄본부의 생산 역량이 한층 배가됨으로써 보다 안정적이고 적극적인 제품 공급과 시장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스템임플란트 부산 오렌지타워. (사진=오스템임플란트)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