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KB금융, 시니어 고객 전용 특화상품 출시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KB금융(105560) (47,200원 ▲400원 +0.85%)지주는 28일 시니어 고객 특화 'KB골든라이프 열두번의 행복'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였다고 밝혔다.
 
'열두번의 행복'은 매월 찾아오는 월급날의 행복을 은퇴 후에도 느낄 수 있도록 금융 상품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열두번의 행복은 KB금융이 엄선한 국내외 안정성과 높은 수익성을 추구하는 투자상품으로 구성된 금융권 최초 분할지급식 상품이다. 분할지급식 상품은 고객의 투자자금을 운용해 발생한 수익을 투자자가 원하는 지급시기에 정기적으로 일정액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국민연금 또는 개인연금 외의 추가적인 월소득을 확보해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원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하다.
 
열두번의 행복 시리즈는 상품에 따라 3년부터 30년까지 다양한 기간에 걸쳐 투자하고 투자기간 만료 후 지급시기는 상품에 따라 월·분기·반기 등 고객이 선택할 수 있다.
 
KB금융은 이날 KB골든라이프 열두번의 행복 28일 브랜드 론칭과 함께 펀드와 신탁상품 4종을 출시했다. 향후에는 특화 상품 5종을 순차적으로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시리즈 상품은 고객의 투자 니즈를 반영해 부동산, 채권, 주가지수 등 다양한 투자자산으로 운용되며 고객의 투자성향에 따라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다. 
 
또 상품에 가입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프리미엄 행복건강 서비스' 등 시니어 고객에 특화된 비금융서비스도 제공한다.
 
KB골든라이프 열두번의 행복 상품은 국민은행과 KB증권 전 영업점에서 판매된다.
 
KB금융은 시리즈 상품에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국내 여행상품권, 건강검진권, 백화점상품권 등의 사은품을 제공하는 고객 이벤트도 진행한다.
 
KB금융 관계자는 "국내에서도 100세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시니어 고객의 금융니즈는 갈수록 다양해지고 세분화 되고 있다" 며 "KB금융은 KB골든라이프 열두번의 행복 시리즈를 통해 시니어의 스마트한 자산관리를 위한 분할지급식 시장을 선도하고 시니어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춘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KB금융지주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