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세미콘라이트, 감사보고서 ‘적정’ 환기종목 해제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세미콘라이트(214310) (896원 0원 0.00%)가 환기종목에서 벗어났다.
 
세미콘라이트는 20일 감사보고서를 제출했으며 내부회계관리제도 적정 의견을 받았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21일 한국거래소가 지정하는 투자주의 환기종목에서 해제됐으며 거래소내 소속부서도 별도 관리에서 중견기업부로 변경됐다.
 
세미콘라이트는 2017년 외부감사인의 의견거절로 환기종목에 지정되면서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에 올랐다. 재감사를 통해 2018년 1월 상장폐지 사유가 해소되어 거래는 재개되었지만, 내부회계 통제 미흡으로 환기종목은 탈피하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해 외부감사인으로부터 지정감사를 거치며 결과적으로 내부회계관리제도 비적정 사유를 해소했다. 이에 따라 투자주의 환기종목에서 해제되어 시장의 우려를 완전히 불식시킬 수 있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한해 동안 투자주의 환기종목 해제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시장의 불안감 및 회사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환기종목 탈피를 계기로 기업가치 회복과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본격화할 계획”라고 강조했다.
 
세미콘라이트는 환기종목 리스크를 해결을 통해 새로운 터닝포인트를 맞이하게 됐으며 올 한 해 주력사업인 LED 사업에 집중해 사업을 재정비할 방침이다.
 
영업팀 관계자는 “2분기부터 기존 고객사의 전통 BLU용 플립칩 주문량이 회복되어 매출이 확대될 전망이며 하반기부터는 일본 살균시장 진입을 통한 UVC 제품 매출이 본격화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