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현대차, 신형 ix25·친환경차로 중국 시장 잡는다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신형 ix25' 등 신차 4종을 통해 중국 시장 재도약에 나선다.
 
현대차는 16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SUV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중국 친환경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신차 2종도 선보였다.
 
신형 ix25는 현대차가 5년만에 내놓은 2세대 모델로 이 시리즈는 2014년 출시 후 누적 판매 37만대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이 모델이 'ix25-엔씨노-ix35-투싼-싼타페'로 이어지는 중국 SUV 라인업의 중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자인은 기존 모델을 계승하면서 강인함과 대담함을 강조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면부에는 과감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와이드하고 입체감 있는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해 강인한 이미지를 구현했다"며 "측면부는 직선의 루프라인과 볼륨감 넘치는 휠 아치를 통해 강인하고 견고한 SUV 디자인을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또 다초점반사(MFR) 타입의 LED 헤드램프 등을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강화했다. 이 모델은 젊은 고객층을 주요 타깃으로 올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2019 상하이 모터쇼에 전시되는 신형 ix25. 사진/현대차
 
중국형 신형 쏘나타에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반영했다. 국내 신형 쏘나타 1.6 터보 모델과 같은 역동적인 디자인에 중국 소비자의 입맛을 고려한 디테일 디자인을 살렸다. 국내 모델보다 전장과 휠베이스를 35mm 확대했으며 첨단 편의·안전 사양 및 통합형 디스플레이 등 중국 고객을 위한 다양한 신기술을 탑재했다.
 
현대차는 ix25, 중국형 신형 쏘나타와 최근 판매를 시작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를 통해 중국에서 판매량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2019 상하이 모터쇼에 전시되는 중국형 신형 쏘나타. 사진/현대차
 
함께 공개한 엔씨노 전기차는 친환경차 시장을 겨냥했다. 기존 모델의 디자인은 살리면서 전면부 범퍼, 헤드램프 및 리어콤비램프, 휠 디자인 등에는 전기차 전용 디자인 요소들을 적용해 첨단 이미지를 강화했다. 최고 수준의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로 경쟁력을 갖춘 엔씨노 전기차는 올해 하반기 중국 시장에 출격한다.
 
현대차는 이날 엔씨노 전기차와 함께 공개한 친환경차 링동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통해 중국 정부의 친환경차 육성 정책과 규제 강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는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 약 2880㎡의 전시공간을 조성하고 신차 4종을 포함 총 13대의 차량과 최첨단 기술을 소개한다. 이와 함께 △차량 전동화 △자율주행·커넥티드카 △고성능차 분야에 대한 비전을 공유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새로운 시대의 서막을 알리고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하는 게임체인저로 부상하겠다"고 밝혔다. 
 
2019 상하이 모터쇼에 전시되는 엔씨노 전기차. 사진/현대차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