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KB금융, 무디스 국제신용등급 'A1' 획득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KB금융(105560) (42,700원 0원 0.00%)지주는 24일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로부터 기업신용등급 'A1' 등급, 등급전망 '안정적(Stable)'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A1은 국내 은행지주회사 중 가장 높은 국제신용등급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이에 대해 "주요 자회사들의 재무건전성, 다변화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국민은행의 우수한 자본력 등이 고려된 것"이라며 "추가적으로 자산규모 기준 국내 최대 금융지주회사로서의 위상과 중요성을 반영한 등급"이라고 설명했다.
 
KB금융은 그룹차원의 자금조달 기반을 다변화하고 조달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국제신용등급을 획득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은행도 올해 초 4억5000만 달러 규모의 해외조건부자본증권을 발행한 바 있다.
 
이와 함께 KB금융 계열사인 KB증권은 무디스로부터 'A3' 등급을 획득했다. 이는 현재 국내 시중 증권사가 보유한 국제신용등급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로써 KB증권은 국내 증권사 중 유일하게 3대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피치의 등급을 모두 보유하게 됐다.
 
이와 관련해 KB증권은 이같은 성과가 해외사업 역량 강화 및 IB(투자금융) 비즈니스 경쟁력 제고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재 KB금융 계열사의 무디스 신용등급은 국민은행 'Aa3', KB증권 'A3', KB국민카드 'A2' 등이다.
 
KB금융 관계자는 "향후 원활한 자금조달을 위해 투자수요가 풍부한 국제 금융시장으로 조달기반을 확대할 필요가 있는 만큼 이번 등급 획득은 이를 위한 선제적 조치"라며 "더불어 KB금융의 대외 신인도 및 국제적 경쟁력을 강화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KB금융지주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