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효성, 세계 최대 액화수소 플랜트 건립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효성이 세계 최대 규모 액화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통해 수소 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탠다.
 
효성은 세계적 화학기업 린데그룹과 2022년까지 3000억원을 투자해 수소 밸류체인을 만들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양사는 효성그룹이 보유한 울산 용연공장 약 3만여㎡(1만여평) 부지에 액화수소 공장을 짓는다. 연산 1만3000톤 규모로 단일 설비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이를 위해 연내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내년 1분기 착공에 돌입해 2022년 완공할 계획이다.
 
효성이 지은 울산 경동 수소충전소. 사진/효성
 
이곳에서 생산한 액화수소는 차량, 드론, 선박, 지게차 등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액화수소 충전 인프라도 구축한다. 전국 주요 거점에 120여개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수소는 기존 탄소 중심의 경제 구조를 바꿀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로 그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효성이 추진하는 액화수소 사업의 핵심은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수소를 저장하고 운송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투자가 향후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 수소충전소 1200개를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효성 계열사 효성중공업은 2008년부터 수소 충전소 보급 사업을 하고 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