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바로가기
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비비안, 추워진 날씨에 내의 판매량 51% 증가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속옷 브랜드 비비안은 지난 10월 내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특히 최저 기온이 10℃ 안팎으로 떨어진 지난 13일부터는 일 평균 내복 판매량이 약 65% 증가했다.
 
비비안 관계자는 “환절기에 체온이 1도 떨어지면 면역력도 그만큼 떨어지기 때문에 내의로 체온을 유지해야 한다”며 “특히 코로나19와 독감 유행으로 인해 건강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하는 만큼 외부 활동에도 적합하도록 신축성, 착용감까지 고려해 내의를 구매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비비안에서는 본격적인 겨울 추위를 대비해 보온성을 갖춘 내의를 새롭게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옷 안에 입어도 불편하지 않은 얇고 가벼운 소재와 디자인으로 활동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면 멜란 소재의 포근한 착용감이 장점인 여성용 내의가 있다. 플라워 프린팅으로 여성스러움을 부각하고 9부 기장으로 보온성과 실용성을 높인 제품이다. 브라운과 그레이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남성용 내의의 경우, 부드러운 촉감과 보온성이 좋은 텐셀 원단의 제품을 선보였다. 블랙과 네이비 2가지 색상의 기본형 제품으로 은은한 스트라이프 무늬가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부드러운 착용감으로 이너웨어로 활용하기에 적합하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