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바로가기
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쌍방울,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에 마스크 1만장 기부
쌍방울이 제 6회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에 마스크 1만장을 기부했다. 사진/쌍방울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쌍방울(102280) (672원 ▼16원 -2.36%)이 제6회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에 마스크 1만장을 기부했다.
 
쌍방울은 영화제 현장 스텝과 참관객들의 안전한 위생 방역을 지원하기 위해 트라이 KF94 마스크 1만장과 응원의 메시지를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에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은 지난해부터 중구문화재단과 한국영화감독조합(DGK)이 만나 새롭게 탈바꿈 했다. 감독이 영화제의 모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제작해 '감독 자체가 장르'인 영화제로 코로나로 인해 침체된 한국영화계에 활력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김세호 쌍방울 대표는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화제 현장의 방역 관리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부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부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쌍방울의 통 큰 기부는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쌍방울은 지난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국내에 첫 발병한 이후, 서울시를 시작으로 전국 5개 지자체에 보건용 마스크와 동내의를 기부했다.
 
또한 지난 2월, 법무부 산하 교정본부에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자, 전국 54개 수용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마스크 200만장을 기부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쌍방울은 최근 2년 동안 기부한 물품이 약 18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