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바로가기
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IB토마토]한화생명금융서비스 출범 반년 지났지만…갈길 먼 안정화
이 기사는 2021년 11월 5일 11:11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가 위치한 서울 여의도 한화생명 빌딩. 사진/강은영 기자
 
[IB토마토 강은영 기자] 한화생명(088350) (3,120원 ▼75원 -2.40%)이 상품 개발과 판매 채널을 분리하며 한화생명금융서비스를 출범시킨 지 반년이 흘렀으나, 안정화를 찾기 위한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영업환경 정착에 따른 비용 부담이 계속되면서 적자 폭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고, 다양한 상품을 취급하는 GA(법인보험대리점)의 특성을 살리지 못하자 혼란을 느낀 설계사들의 이탈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한화생명이 제판분리해 설립한 판매전문회사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3분기에만 59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한화생명은 올해 4월  총자본 6500억원, 영업기관 500여개, 임직원 1300여명, FP(설계사) 1만9000여명으로 국내 최대 규모 GA 한화금융서비스를 출범시켰다. 한화생명이 상품 개발과 판매 채널을 분리하며, 전속 설계사는 모두 한화생명금융서비스로 이동했다.
 
국내에서 제판분리(보험 상품 제작과 판매의 분리)에 나선 보험사는 미래에셋생명(085620) (3,945원 ▼70원 -1.77%)과 한화생명 단 두 곳뿐이다. 특히, 한화생명은 생명보험업계에서 2위의 지위를 차지하는 만큼 제판분리 성과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출범한 지 반년이 넘었지만,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아직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둬들이지 못하는 상황이다. 지난달 28일 한화생명 3분기 실적과 함께 발표된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여전히 적자 상태에 머무르고 있다.
 
지난 2분기 290억원에 당기순손실을 기록한 데 이어 3분기에는 손실폭을 더 키워 한화금융서비스 출범 후 누적된 손실은 880억원이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3분기에 매출액 186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 대비 12.8% 감소한 수준으로, 판매수수료가 줄어든 것이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했다. 설계사들이 보험 가입을 통해 얻은 수수료를 기반으로 운영하는 GA 특성상 판매수수료는 매출에 주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이번 3분기에만 거둬들인 판매수수료는 185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2.9% 줄었다.
 
여기에 늘어나는 영업비용도 적자 폭을 키우는 데 힘을 보탰다. 3분기 영업비용은 246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5% 증가했다.
 
판매 채널인 한화금융서비스의 부진한 실적은 한화생명의 수입보험료에도 영향을 줬다. 3분기 누적 한화생명의 수입보험료는 9조88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6% 감소했다. 수입보험료는 보험사가 일정 기간이나 회계연도 중에 받아들인 보험료를 말한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IB토마토>에 “한화생명금융서비스가 정식 출범한 지 7개월이 넘은 상황으로, 사업비용 등 비용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영업환경이 완전히 정착되는 데 2~3년 정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생각하며, 이후에는 흑자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로 이동한 설계사들의 이탈도 계속되고 있다. 제판분리 전 한화생명 전속 설계사 수는 1만9464명이었으나, 올해 2분기에 1만8359명, 3분기에는 1만7698명으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설계사 수 감소로 설계사 정착률에도 제동이 걸렸다. 설계사들의 13차 정착률은 47.3%로 전년 동기 대비 2.7%p 감소했다. 한화생명은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출범에 따라 조직 재정비 영향으로 정착률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안정적인 업무환경이 자리 잡지 못하면서 영업 현장에서는 설계사들이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설계사들로 구성된 한화생명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판매 채널을 분리해 강화하기 위해 추진한 제판분리가 오히려 설계사들에게 혼란만 가중하며 본래 의미가 퇴색됐다고 주장했다.
 
보험설계사를 500명 이상 두고 있는 대형 GA는 보험계약 모집 시 3개 이상 보험사의 동종 유사 상품을 비교해 설명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한화손해보험(000370) (3,750원 ▼125원 -3.33%), 메리츠화재(000060), 현대해상(001450), 삼성화재(000810),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005830), 롯데손해보험(000400), MG손해보험, 흥국화재 등 9개 손해보험사와 제휴를 맺고 이들 회사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하지만, 손보사와 달리 생보사와의 제휴는 단 한곳도 없어 판매 가능한 생명보험 상품은 한화생명이 유일하다. 이 때문에 설계사들 사이에서는 다양한 상품을 취급해 판매할 수 있는 GA 다운 형태를 갖추지 못했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노동조합 관계자는 “다양한 상품을 비교해 소비자들이 더 좋은 상품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GA의 가장 큰 장점이지만, 현재는 이러한 환경이 갖춰져 있지 않다”라며 “또, 손해보험 상품 판매 시 이를 처리할 시스템이 갖춰져 있지 않아 현장 업무에 어려움을 느끼며 이탈하는 설계사들도 많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한화생명 관계자는 “생명보험 상품을 확대하기 위한 추가적인 제휴처를 찾을 계획으로, 아직 구체적인 시기와 방법은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강은영 기자 eykang@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