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바로가기
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유안타증권, 주식 실전투자대결 앱 '티레이더 배틀' 출시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유안타증권은 3일 '티레이더 배틀'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티레이더 배틀은 주식투자와 모바일 게임의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결합한 365일 주식 '실전투자 대결' 플랫폼이다.
 
그동안 대부분의 실전투자대회는 증권사가 시기와 기간을 설정해 기간 내 최고 수익률로 우승자를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그러나 티레이더 배틀은 참여자가 원하는 조건으로 배틀에 참여할 수 있다. 연중 언제라도 △참여인원(5명 이상) △대회기간(7일 이상) △우승 기준(서바이벌, 타깃·기간수익률) △배틀 종류(개인전, 팀전, 1대 1 데일리, 아이템전) 등 참여자가 원하는 조건으로 대결방을 만들 수 있고 다른 참여자가 만든 대결방에 참여할 수도 있다.
 
유안타증권은 각 배틀 우승자에게 최대 20만원의 현금 쿠폰과 '파이널 라운드 티켓'을 제공한다. 각 배틀 우승자는 내년 3월로 예정된 파이널 라운드에 참여해 우승 상금을 두고 경쟁한다. 파이널 라운드 우승 상금은 대결방 개수, 배틀 참여인원, 시장 거래대금 등과 연동해 매일 증가하는 방식으로 파이널 라운드 시작 전인 내년 2월말까지 지속적으로 늘어난다. 출시 전 베타서비스를 거친 현재까지 약 2200만원이 누적됐다.
 
또 유안타증권은 티레이더 배틀에 흥미 요소도 더했다. 특히 대결 종류 중 1대 1 데일리와 아이템전은 모바일게임 속성을 적용해 빠른 진행과 결과 확인, 아이템 사용 등이 가능하다.
 
더불어 계좌 없이 회원 가입만으로 배틀을 제외한 모든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배틀 참여자 전체의 누적 수익률 랭킹과 등급을 확인하고 일정 포인트를 사용하면 상위 랭커의 포트폴리오 열람이 가능해 종목도 체크할 수 있다.
 
모바일게임처럼 포인트 획득과 아이템 구매·활용도 가능하다. 포인트는 배틀룸 개설, 우승 또는 미니게임을 통해 획득할 수 있다. 보유 포인트로 상점에서 본인의 아바타를 꾸미거나 아이템전에서 사용할 아이템 또는 포트폴리오 열람권, 티레이더 유료 콘텐츠 이용권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전진호 유안타증권 디지털솔루션본부장은 "모바일게임에서 '자유롭고 즐거운 경쟁'이라는 영감을 받아 기획해 개인 주식투자자들의 동반성장을 이끌고자 하는 유안타증권의 철학이 반영된 플랫폼"이라며 "앞으로 해외주식, 파생상품 등으로 확대 적용하고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투자의 재미가 수익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유안타증권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