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바로가기
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에이치엘비생명과학, 한용해 박사 바이오사업부 사장 선임
[뉴스토마토 김창경 기자] 에이치엘비생명과학(대표이사 진양곤)은 글로벌 제약회사로의 도약을 위해 한용해 박사(사진)를 바이오사업부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한용해 박사는 서울대학교에서 약학박사 학위 취득 후 미국 국립보건원(NIH)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이후 다국적 제약사인 BMS(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에서 12년간 상임연구원으로 재직하면서 C형간염, 당뇨병, 혈전증 치료제 등 다양한 글로벌혁신신약 개발 및 승인 과정에 참여했다. 
 
당시 재미한인 제약인협회(KASBP) 회장을 역임하면서 한인 과학자들의 상호교류를 활성화했고 한국 제약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는 등 왕성한 활동으로 주목받았다.
 
대웅제약 연구본부장, CJ헬스케어 이노베이션 센터장, 엔지켐생명과학 사장 등을 지내며 혁신신약의 스크리닝, 전임상 개발, 임상개발, 인허가 등 신약개발 전 분야에 걸쳐 프로젝트를 주도했다. 다양한 경험과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신약개발 전략 수립 역량이 탁월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용해 사장은 글로벌 제약사와 국내 제약기업에서 쌓은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의 바이오 사업 부문을 이끌게 된다. 현재 미국 FDA에 NDA(신약허가신청)를 준비하고 있는 항암제 리보세라닙의 시판 등과 신규 파이프라인 구축 및 개발, 국내외 기업이나 연구기관과의 오픈이노베이션, 글로벌 제약사로서의 시스템 구축 등을 주도하게 된다.
 
이와 함께 에이치엘비 그룹의 엘레바, 단디바이오사이언스 등 바이오 관계사들과의 유기적인 시너지 구축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 바이오사업부 사장으로 취임한 한용해 박사는 "지금까지 눈부신 성장을 거듭해온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의 각 사업이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할 뿐 아니라 내실있는 글로벌제약사로서 시스템을 제대로 갖출 수 있도록 땀을 흘릴 것"이라고 구상을 밝혔다. 
 
 
김창경 기자 ckkim@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