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바로가기
IR뉴스
HOME > IR뉴스
인쇄하기
15일 미국 화웨이 추가제재 발효에…삼성·SK하이닉스도 공급 중단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미국의 화웨이에 대한 추가 제재가 15일 발효되는 가운데, 삼성전자(005930) (57,900원 ▲100원 +0.17%)SK하이닉스(000660) (82,900원 ▼1,400원 -1.69%) 등 국내 기업들도 타격을 받게 됐다. 
 
화웨이 로고. 사진/폰아레나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해 미국산 장비를 사용한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은 오는 15일부터 화웨이에 반도체 공급을 사실상 중단한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17일(현지시간) 화웨이에 대한 추가 제재로, 미국의 장비와 소프트웨어, 설계 등을 사용해 신규로 생산하는 반도체를 미국 정부의 사전 승인 없이 화웨이에 공급하지 못하도록 하는 제재를 공표했다. 미국의 허가를 받으면 공급이 가능하지만 화웨이 옥죄기에 대한 미국 정부의 의지가 확고한 만큼 승인이 쉽게 이뤄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포함한 반도체 기업들은 단기적인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삼성전자는 현재 화웨이를 5대 매출처 가운데 한 곳으로 두고 있고, SK하이닉스 역시 화웨이를 통해 올린 매출이 전체의 10%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장기적으로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화웨이를 대처할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에 공급량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화웨이와 경쟁하는 스마트폰 시장과 5세대(5G)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서 반사이익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